작성일 : 20-02-15 06:39
람보 시리즈 정독하고 느끼길.
 글쓴이 : 성요나1
조회 : 2  
람보1 1982
2 1985
3 1988
4 2008
5 2019

액션 영화니 그러려니 스토리 등은 넘겼승니다

영상이나 음향에 있어서 비약적인 발전이 느껴진 부분이 85년과 88년 사이입니다.
특히 82년 사운드 중에 총알 소리는 율브리너 시대 사운드가 아닌가 싶을 만큼 촌스럽더군요.
영상쪽에선 88부턴 요즘 헐리웃 스타일 느낌 물씬나는 곳도 보였고요.
도입부 투기장 씬 정도.

스케일이 커지기 시작한건 88년 작 부터 확 느꼈습니다. 투자금액 단위가 비약적으로 늘은것 아닐지.

새삼스럽게 놀란건.
스텔론 형님 소싯적에 꽃미남이신데... 82녀작에선 힙이 절벽이셨어요 ㅎ.ㅎ
근육은 울그락부락 장난 아니고.

스턴트 씬도 눈에 띄었지만
82년 85년작 파릇파릇한 시절에선 직접 연기한 장면?도 꾀 보이더군요.
액션배로 정말 열심히 했겠구나.. 훗날 후배들에게 귀감이 됐겠구나 싶은 부분들.

끝으로
85년 88년 사이에 헐리웃에 어떤일이 있었길래 영화가 비약적으로 발전했을까 궁금해지네요.
일단 제가 아는건 84년 터미네이터가 그은 획이 자극을 줬을 것이라는 것.



다음엔 영웅본색 정주행 가보려고요.